본문바로가기

예약확인&결제

모두페이

db손해보험

유럽 > 네덜란드 > 암스테르담

이지역 여행기 보기
  • 도시정보
  • 가는방법
  • 교통편
  • 날씨
  • 여행상식
  • 관광거리
  • 주요숙박
  • 관련상품

도시정보

도시대표이미지

도시개요

소개
풍차와 튤립, 물의 나라로 알려진 네덜란드의 수도 암스테르담. 암스텔강이 에이셀호로 흘러들어가는 지점에 만들어진 항구도시로 북해와는 북해운하로 통하고 라인강과는 암스테르담-라인 운하로 연결된다. 네덜란드 최대의 무역항으로 13세기 어민이 암스텔강에 댐을 설치해서 정주한 것이 도시명의 기원이다. 1814년 네덜란드의 수도가 된 이래 17세기 네덜란드 황금시대를 이끌었던 세계무역의 중심지였으며, 오늘날에도 유럽의 관문 역할을 하고 있다.



암스테르담은 도시를 이리저리 연결하는 운하가 많은 운하의 도시다. 특히 4개의 가장 크고 역사적인 운하들인 신헬Singel, 헤렌흐라흐트Herengracht, 카이저흐라르트Keizersgrancht, 프리센흐라흐트Prinsengracht 등을 따라 산책을 하면 17 ∼18 세기의 아름다운 주택들과 세밀한 척도로 계획된 도시 구조의 암스테르담의 면모를 볼 수 있다. 고풍스러운 교회가 하얀 목조 도개교 너머로 보이고 좁다란 돌 포장길이 사방으로 뻗어 있으며 수많은 유람선이 운하 위를 오가는 풍경 등은 한 폭의 풍경화를 연출하는 듯 하다. 이들 운하와 운하를 따라 지어진 전통적인 양식의 건물들은 지난 세기 네덜란드의 번성했던 시절을 말없이 보여준다.

현재 암스테르담은 런던, 파리, 로마 등과 함께 유럽에서 여행지로 가장 인기 있는 도시일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금융도시이다. 지리적 위치가 갖는 이점을 살리면서 암스테르담의 시민들은 뛰어난 사업적 수완을 발휘하여 이 도시를 유럽의 영향력 있는 도시의 하나로 만들어 놓았다. 그들의 사업 수완은 이데올로기와는 상관없이 현실적인 균형을 취하여 세계대전 기간 동안 끊임없는 전쟁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동맹국과 적국과의 매우 수익성 높은 무역을 하여 다른 도시들과는 달리 황금기를 다시 한번 누렸다.

또 기간에는 30Km에 이르는 제방이 완성되고 우아한 운하망이 형성되는 등 오늘날 번성의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다.



암스테르담은 동서양을 막론한 세계 각지에서 흘러들어온 다양한 문화가 뒤섞여 사람을 현혹시키는 수도이다. 모든 것이 개방되어 있고 약간은 퇴폐적으로 보이는 특유의 도시 문화는 대다수의 여행자들에게 암스테르담은 편견의 도시이다. 낮이면 물살을 헤치며 운하를 오르내리는 유람선 위로 암갈색 톤의 벽돌 건물이 늘어선 세련된 유럽의 멋을 자랑하지만, 붉은 노을과 함께 하나둘 네온 불빛이 켜질 즈음이면 요염한 홍등가의 옷으로 갈아입고 마약에 물드는 도시 암스테르담. 개인의 자유, 마약에 관대한 법, 유럽의 게이 센터라는 말은, 암스테르담이 유럽에서 가장 과격한 도시로 인식되었던 1960, 70년대 이래로 암스테르담을 떠올리면 또 다른 상징이 되었다. 80년대에는 이런 선입견이 수그러지는 듯 하더니 만성적인 주택 부족, 무주택자의 증가, 인종간의 긴장 고조 등이 오늘날 다시 이 지역의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자유주의적인 전통과 실리주의적인 성격으로 유럽의 다른 어떤 도시들보다도 다양한 복합성을 허용하며 자신의 확고한 독립심과 자부심을 결코 잃지 않는 진보적인 도시 암스테르담, 그래서 이 개방적이고 매혹적인 도시 암스테르담은 단 며칠만 머물러 있어도 금방 안주하고 싶은 느낌이 드는 그런 도시이다. 네덜란드인이 말하는 게젤하이드(아늑함)를 맘껏 느껴보자.
암스테르담는 지금

날씨정보 현지시간정보 오늘의 환율
  • 차차 흐려져 비
  • 12. 07(화)
  • 1.7℃ / 6.0℃
  • 오전 비온후 갬
  • 12. 08(수)
  • 2.0℃ / 5.0℃
  • 차차 흐려져 눈
  • 12. 09(목)
  • 1.4℃ / 3.1℃

한국시간

현지시간

시차

1달러(USD) = 120.43


1유로 (EUR) = 10136.45원
1달러(USD) ≒ 0.01 유로

네덜란드 주의 주요 도시 정보